시호(諡號)

 

 

 시호란

  벼슬한 사람이나 관직에 있던 선비들이 죽은 뒤에 그 행적에 따라 왕으로부터 받은 이름.

   조선 초기에는 왕과 왕비, 종친, 실직에 있었던 정2품 이상의 문무관(후에는 정2품 이하에까지 확대)과 공신에게만 주어졌으나, 후대로 내려오면서 그 대상이 확대되었다.

 

 기원

   시호는 중국에 기원을 두고 있다.
  시기는 확실하지 않으나, 일반적으로 시법(諡法 : 시호를 의논하여 정하는 방법)이 이루어진 것은 주나라 주공(周公)부터이다. 후에는 진시황의 명에 따라 일시 폐지하였다가 한나라 때에 다시 사용하였다.
  우리 나라에서는 514년(신라 법흥왕 1)에 죽은 부왕에게 ‘지증(智證)’의 증시를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시행

   조선시대에는 국왕이나 왕비가 죽은 경우에는 시호도감(諡號都監 :
  한편, 임금의 특별한 교시가 있을 때는 자손들의 신청을 기다리지 않고 홍문관과 봉상시에서 직접 시호를 정했는데, 이는 퇴계 이황에게 [문순]이란 시호를 내려준 데서 비롯됐다.)을 설치하여 증시를 신중하게 진행하였다.
  일반 관리의 경우에는 봉상시(奉上寺)에서 주관하였다.
(절차는, 이에 해당하는 사람이 죽으면 그의 자손들이 모여서 선조의 행실과 공적 등을 의논하여 예조에 제출하면, 예조에서는 봉상시를 거쳐 홍문관에 보내어, 봉상시정과 홍문관의 응교 이상이 한자리에 모여 결정한다.)

 

 시호를 정하는 법으로는 [주공시법], [춘추시법]

   시호에 사용하는 글자수는 194자로 한정되어 있었다.
  나중에 봉상시의 건의에 따라 새로 107자를 첨가하여 모두 301자를 시호에 쓰게 되었다.
  실제로 자주 사용된 글자는 문(文) ·정(貞) ·공(恭) ·양(襄) ·정(靖) ·양(良) ·효(孝) ·충(忠) ·장(莊) ·안(安) ·경(景) ·장(章) ·익(翼) ·무(武) ·경(敬) ·화(和) ·순(純) ·영(英) 등 120자 정도였다.
  착한 행장이 없고 악하고 사나운 일만 있던 사람에게는 양(煬) ·황(荒) ·혹(惑) ·유(幽) ·여( ) 등이 쓰였다.

  위의 글자마다 뜻이 들어 있어 생전의 행적에 알맞은 글자를 조합하여 만들고, 시호 아래 [공(公)]자를 부쳐 부른다.

  조선시대에는 죽은 자의 직품이 시호를 받을 만한 위치라면 후손들은 시호를 청하는 것이 불문율이었다.
  또 좋지 않은 글자가 쓰인 시호가 내려질 경우에도 다시 시호를 청하거나 개시를 청할 수 없었다.
  시호를 내리는 목적은 여러 신하의 선악을 구별하여 후대에 권장과 징계를 전하기 위한 것이었다.

 

 

   숭문주의 사회에서는 문(文)자가 최고의 영예였으며, 이외에도 정(貞), 공(恭), 양(襄), 정(靖)과 무관에게는 충(忠), 무(武), 의(義)등이 자랑스러운 글자였다.
  시호를 받는다는 것은 가장 영예로운 표창으로 족보에는 물론, 묘비에도 기입되는데 그 중요성 때문에 글자문제로 시비와 논란이 많았으며, 뒷날에 개시를 요구하는 일도 많았다.
  김굉필(金宏弼), 정여창(鄭汝昌), 서경덕(徐敬德), 조광조(趙光調), 김장생(金長生) 등은 정 2품의 벼슬이 못되었어도 시호를 추증받았다.
  무인의 시호로 가장 영예스러운 충무공은 이순신(李舜臣) 장군의 대명사로 널리 알려져 있 지만, 남이(南怡), 김시민(金時敏) 등 8명이나 있다.
  또한 연산군과 광해군은 시호를 못 받은 임금이다.